연예문화 관련뉴스

엠아이디미디어, 원자력 전문가의 ‘다시 생각하는 원자력’ 펴내

뉴스포커스 0 26


MID출판사가 펴낸 원자력 전문가의 ‘다시 생각하는 원자력’



출판사 엠아이디미디어(이하 MID)가 ‘다시 생각하는 원자력’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다시 생각하는 원자력’은 오랜 기간 원자력 업계에서 현장 업무를 해 온 원자력 전문가가 과학자의 태도를 견지하며 쓴 책이다. 우주의 탄생부터 원자력의 현대적 활용까지, 사건·사고의 기록을 비롯해 방대한 데이터를 한 눈에 요약한 원자력 현황까지 종횡무진 다룬다. 또한 현장에서 오랜 기간 일하면서 느낀 소회와 각종 현안과 에너지 정책 그리고 진솔한 제언을 통해, 원자력의 전반을 균형 잡힌 시각으로 살펴본다.

원자력은 우리에게 어떤 것일까?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나 최근 드라마로도 각색된 체르노빌 원전 사고를 떠올리며 ‘위험하다’고만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과연 위험하기만 할까?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가 무기화됐을 때, 국가적 위협이 될 수 있음을, 에너지 안보를 위한 원전의 역할이 있음을 우리는 알게 됐다. 원전을 축소 및 폐지하는 수순이었던 유럽 국가들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강렬한 부정적 인상에서 벗어나 원자력을 어떻게 계속 활용할 수 있는지, 어떻게 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지를 재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 다시 논의될 원전 이슈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는 전 국민의 관심사일 것이다. 편집부는 전 세계가 다시 원자력을 생각하고 있는 지금이 원전 분야의 실무 책임자로 수십 년간 현장을 뛴 저자가 쓴 ‘다시 생각하는 원자력’이 주목을 받고 있으며, 원자력의 A부터 Z까지 다룬 이 책이 우리가 원자력을 떠올릴 때 놓치고 있던 것들을 명쾌하게 풀어내고 있는 책이라고 밝혔다.

저자는 40년간 원전 관련 업무를 통해 체득한 객관적인 인식과 판단을 통해 원자력에 대한 반지성주의를 타파하고, 독자들에게 바른 인식을 전달하고자 노력한 이 책이 우리 사회에서 원자력발전에 대한 건강한 논의가 이뤄지고 지혜로운 국가정책으로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저자가 신경 써서 준비한 이미지와 데이터 그리고 충실한 부록가 돋보이는 책으로, 저자도 ‘과학자의 눈’으로 책을 썼다고 밝혔을 정도로 균형적인 시각이 눈에 띈다.

저자인 어근선 박사는 서울대학교 원자핵공학과에서 준최우등으로 학사 학위를, 메사추세스공과대학(MIT)에서 문교부 국비 유학생(학술특기자)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최초의 한국형 원전(OPR1000)인 한빛 3, 4호기 원자로 노심설계 핵심 분야의 실무 책임자로, 원자로 설계 시작부터 참여해 시운전 및 상업운전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이 분야에 대한 기술 자립에 기여했다. 또한 한빛 3, 4호기 시운전 동안의 여러 가지 현안들을 미국 전문가들의 한국 방문 없이 독자적으로 해결했고 고연소도 핵연료 안전성 관련 범세계적 전문가 모임인 OECD/NEA SEGFSM (Special Expert Group on Fuel Safety Margin의 한국 대표로 2004년 4월부터 3년간 참가했다. 이후 약 10년간 KINS의 월성원전 규제 PM (Project Manager)을 역임했으며, 월성 1호기 압력관 교체와 계속운전 등의 안전성 심사와 검사 업무를 기획부터 100% 출력 운전까지 담당했다. 현재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책임연구원을 맡고 있다.

◇‘다시 생각하는 원자력’ 도서 정보

판형: 신국판
면수: 256페이지
정가: 1만6000원
지은이: 어근선
펴낸곳: 엠아이디미디어

엠아이디미디어 개요

엠아이디미디어는 과학·인문 교양서적 전문 출판사로, 다양한 저자를 발굴해 독특한 소재로 독자들의 인사이트를 넓혀 주는 책을 출간해왔다. 펴낸 책으로는 ‘강자의 조건’, ‘사소한 것들의 과학’, ‘과학이라는 헛소리’ 등이 있다.

0 Comments
카테고리
투데이포스팅